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강좌
  • 의약정보
  • 질병정보
  • 진료안내_외래  및 입원절차 증명서 발급안내
  • 진료예약_간편하게 진료를 예약하세요.
  • 종합검진센터_당신의 건강을 체크해 드립니다.
  • 고객센터_문의사항은 언제나 전화주시기 바랍니다. 친절하게 알려드립니다. 061-280-3000~5
  • 접수 및 진료시간(평일 : 오전08:30~오후18:00 토요일 : 오전08:30~오후12:30 점심 : 오후12:30~오후14:00)
  • 응급의료센터(24시간 진료 : 연중무휴)
튼튼한 내가족의 건강 설계, 빈틈없는 건강유지!

의학뉴스

건강정보_의학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심혈관질환자, 80대이상 여성에 더 많아
작성자명 관리자 등록일 2020-09-09  [ 조회수 : 46 ]
첨부파일 -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6년부터 2010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심혈관질환’*의 진료환자가 2006년 449만 2천명에서 2010년 574만 6천명으로 연평균 6.3% 증가하였다고 14일 전했다.

심혈관질환이란 고혈압질환과 심근경색증, 협심증 등의 허혈성 심장질환을 의미한다.

◆ 심혈관질환 진료환자 성별 - 여성이 1.1배 높아

남성은 203만 7천명(2006년)에서 271만 9천명(2010년)으로 1.33배, 여성은 245만 5천명(2006년)에서 302만 7천명(2010년)으로 1.23배 증가하였으며 여성이 남성보다 1.1배 더 높게 나타났다.

2010년 기준 성별 ‘심혈관질환’ 진료환자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 이하에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많고, 특히 80대 이상에서는 남성보다 여성 환자수가 2.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심혈관질환’으로 진료받은 남성은 80대 이상(50,998명) > 70대(48,445명) > 60대(38,608명) 순, 여성도 80대 이상(57,311명) > 70대(56,301명) > 60대(41,914명) 순이었으며, 특히 60대 이상에서는 남성보다 여성 환자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심혈관질환 건강보험 진료비 - 연평균 12.3% 증가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6년 1조 9,103억원에서 2010년 3조 388억원으로 연평균 12.3% 증가하였다.

남성이 9,094억원(2006년)에서 1조 4,714억원(2010년)으로 1.62배, 여성이 1조 9억원(2006년)에서 1조 5,674억원(2010년)으로 1.57배 증가하였다.

2010년 기준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남성의 경우 60대(4,221억원) > 50대(4,191억원) > 70대(2,954억원) 순, 여성은 60대(4,461억원) > 70대(4,428억원) > 50대(3,358억원) 순이었으며, 특히 60대 이상에서는 남성보다 여성의 진료비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 심혈관질환의 원인과 예방치료법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양주영 교수는 다음과 같이 심혈관질환의 원인과 예방치료에 대해 조언했다.

1. 심혈관질환 이란?

심장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에 콜레스테롤을 함유하는 동맥경화증이 발생하여 혈류를 차단하게 되어 심근에 손상이 오고, 그에 따른 신체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을 뜻하며, 심근경색증, 협심증 등의 허혈성 심장질환이 주된 질환이며 고혈압, 동맥경화증 등 선행질환이 포함될 수 있다.

2. 심혈관질환 발생원인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는 크게 교정이 가능한 것과 교정이 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나누는데 교정이 가능하지 않은 위험인자의 대표적인 것은 나이다.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심혈관질환 발생가능성은 명백히 증가하며 그 외에도 성, 인종, 가족력, 저체중출산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심혈관질환이 더 많이 발생하지만, 노령층에서는 여성에서 더 흔하게 발생하는데 그 이유로는 폐경기에 관찰된 혈중 지질의 상승과 죽상경화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폐경 후에는 에스트로겐의 혈관보호 효과가 사라지면서 증가된 혈중 지질이 동맥경화를 유도하여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게 된다. 50대 폐경 후 여성의 심혈관질환 발생률은 동일 연령의 폐경 전 여성에 비해 3배가량 높다고 알려져 있으며, ‘국민건강영양조사’의 고혈압 유병율에서도 30대 4.3%, 40대 15.0%에 비해, 50대에는 32.6%, 60대 50.2%, 70대 이상 61.5%를 보였다.

미국 심장협회에서는 심혈관질환 위험요소를 하나 이상 가지고 있는 50세 이상의 여성을 심혈관질환의 발생 위험군으로 규정하고 예방적 건강관리를 제시하고 있다. 여성호르몬의 감소와 연관된 고지혈증을 비롯하여 폐경 후 여성에게 흔히 나타나는 체중의 증가와 흡연, 스트레스, 신체활동의 감소 등은 심혈관질환의 대표적인 위험 요소로서 운동과 같은 건강행위 실천을 통해 교정이 가능하다. 이외에 교정이 가능한 위험인자로는 고혈압, 당뇨병, 심방세동, 고지질혈증, 목동맥협착증 등이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심혈관질환은 남성의 병으로 인식되어 여성 노인의 심혈관질환 위험도에 대한 인식은 비교적 낮은 편이다.

3. 심혈관질환 예방 및 치료방법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장애와 사망을 감소하기 위해서는 원인들에 대한 예방과 적절한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규칙적으로 혈압을 측정하면서 혈압관리를 해야 하고 담배를 피우지 말아야 한다. 당뇨관리도 중요하며, 과도한 음주를 삼가고, 동물성 지방이나 콜레스테롤이 적은 음식을 싱겁게 먹는 건강한 식사습관을 유지하며 적어도 일주일에 4일은 하루에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심방세동 등의 심장병이나 목동맥 협착증이 있는 경우 반드시 전문적인 진료가 필요하다. 심혈관질환의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발병 후 치료 시작할 때까지 시간이다.

남성의 경우 젊을 때부터 고혈압, 당뇨병, 목동맥 협착증, 흡연, 비만, 운동부족, 과음 등의 위험요인 관리를 잘하여야 하며, 젊은 여성의 경우에는 피임약의 복용이나 임신등과 관련된 위험에 주의하여야 하고, 노령층 여성의 경우에는 특히 노령에 따른 위험이 증가하므로 고혈압, 당뇨병, 심방세동 등 심장병, 운동부족 등의 관리에 좀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정기적인 진료가 필요하다.

목록  인쇄
   
검색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명 작성일 조회
179 류머티스 관절염 진료환자 10명 중 7명이 여성 관리자 2020-09-18 44
178 알콜 중독자는 적극적 치료 대상 관리자 2020-09-16 65
177 뚱뚱해지기 싫다면 견과류를 먹어라? 관리자 2020-09-14 53
176 지나친 음주, 암의 보이지 않는 씨앗입니다 관리자 2020-09-14 55
175 홍삼 지속 복용하면 갱년기질환 등 개선 도움 관리자 2020-09-10 57
174 휴대전화 전자파, 통화 연결시 가장 많이 발생 관리자 2020-09-09 44
173 어린이 천식 환자, 찬바람에 주의 필요 관리자 2020-09-09 43
172 레드와인 속 레스베라트롤, 유방암 성장 억제 관리자 2020-09-09 86
171 남성이 여성보다 당뇨병 잘 생기는 이유는? 관리자 2020-09-09 46
170 240만개 트위터 메시지로 기분 파악? 관리자 2020-09-09 4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