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강좌
  • 의약정보
  • 질병정보
  • 진료안내_외래  및 입원절차 증명서 발급안내
  • 진료예약_간편하게 진료를 예약하세요.
  • 종합검진센터_당신의 건강을 체크해 드립니다.
  • 고객센터_문의사항은 언제나 전화주시기 바랍니다. 친절하게 알려드립니다. 061-280-3000~5
  • 접수 및 진료시간(평일 : 오전08:30~오후18:00 토요일 : 오전08:30~오후12:30 점심 : 오후12:30~오후14:00)
  • 응급의료센터(24시간 진료 : 연중무휴)
튼튼한 내가족의 건강 설계, 빈틈없는 건강유지!

의학뉴스

건강정보_의학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영유아 보육시설, 실내공기질 관리 미흡
작성자명 관리자 등록일 2015-11-21  [ 조회수 : 2447 ]
첨부파일 -

환경부는 2010년 다중이용시설(10,103개소) 및 10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389개소)의 실내공기질 관리상태를 점검한 결과, 다중이용시설 94곳, 신축 공동주택 2곳이 각각 법령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특히,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유지기준을 초과한 시설로는 보육시설이 35개소(14.2%)로 가장 많았으며, 기준초과 항목은 총부유세균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총부유세균이란 실내공기 중에 부유하는 세균으로 스스로 번식하는 생물학적 오염요소로서 먼지나 수증기 등에 부착되어 생존하며, 알레르기성 질환, 호흡기 질환 등을 유발시킬 수 있다.

오염물질별 평균오염도를 살펴보면, 미세먼지는 실내주차장(77.2㎍/㎥), 지하역사(68.4㎍/㎥), 지하도상가(66.6㎍/㎥)가 높게 나타났으며, 이산화탄소는 지하도상가(616.0ppm), 총부유세균(655.9CFU/㎥)은 보육시설이 시설별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아울러, 신축 공동주택 92개소(448개 지점)에 대한 실내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17개소(47개 지점, 10.5%)에서 권고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오염물질별 초과내역을 보면, 톨루엔이 22개 지점(4.9%)으로 가장 많이 초과하였으며, 그 다음으로는 폼알데하이드와 스티렌이 각각 15개 지점(3.3%)에서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이번 점검 결과에서 법적의무를 위반한 다중이용시설(94개소) 및 신축 공동주택(2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및 개선명령 등의 조치를 취하였으며, 오염물질별 취약시설군을 선정하여 ’11년~’12년 중점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육시설, 의료기관 등 총부유세균 관리대상 시설에 대해서는 총부유세균을 적정 관리할 수 있도록 ‘생활 속 부유세균 관리 매뉴얼’을 배포(‘11.5월) 한 바 있으며, 환경부 홈페이지와 실내환경정보센터(www.iaqinfo.org)에서도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다중이용시설 및 신축 공동주택의 새집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 오염발생원인 건축자재, 목질판상제품 등의 사용 제한 및 오염물질 방출량 표시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중장기적으로는 실내공기질 점검 등 관리체계 개선을 위하여 자동측정망(TMS) 설치 및 정보공개, 좋은 실내공기질 인증제 도입 등 다각적인 정책수단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검색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명 작성일 조회
16 자기연민 뛰어난 사람, 이혼 후 시련 더 빨리 극복 관리자 2015-11-21 2523
15 암예방 10대 수칙으로 건강나기 관리자 2015-11-21 2501
14 운동, 시력검사 등 낙상예방 가이드라인 발표 관리자 2015-11-21 2636
13 여성의 목소리로 배란기 알 수 있다? 관리자 2015-11-21 2569
12 무조건 깨끗하다고 좋은 것만은 아니다 관리자 2015-11-21 2508
11 명품 보면 저절로 침이 주루룩…”이유있네” 관리자 2015-11-21 2579
10 응급환자, 헬기요청하면 5분 내 출동 가능해져 관리자 2015-11-21 2558
9 우울증 환자, 뇌졸중 위험 더 높아 관리자 2015-11-21 2487
8 꾸준히 증가하는 뇌경색, 위험신호 7가지는? 관리자 2015-11-21 2592
7 화’ 조절 못하는 이유는 ‘세로토닌’ 때문 관리자 2015-11-21 2732
 
 
  21  / 2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