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 의학뉴스
  • 건강강좌
  • 의약정보
  • 질병정보
  • 진료안내_외래  및 입원절차 증명서 발급안내
  • 진료예약_간편하게 진료를 예약하세요.
  • 종합검진센터_당신의 건강을 체크해 드립니다.
  • 고객센터_문의사항은 언제나 전화주시기 바랍니다. 친절하게 알려드립니다. 061-280-3000~5
  • 접수 및 진료시간(평일 : 오전08:30~오후18:00 토요일 : 오전08:30~오후12:30 점심 : 오후12:30~오후14:00)
  • 응급의료센터(24시간 진료 : 연중무휴)
튼튼한 내가족의 건강 설계, 빈틈없는 건강유지!

의학뉴스

건강정보_의학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꾸준히 증가하는 뇌경색, 위험신호 7가지는?
작성자명 관리자 등록일 2015-11-21  [ 조회수 : 2591 ]
첨부파일 -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뇌경색증(I63)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환자는 2006년 37만 1천명에서 2010년 43만 7천명으로 나타나 최근 5년 동안 연평균 4.2% 증가하였으며,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도 2006년 783명에서 2010년 895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본 진료환자는 2010년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남자 907명, 여자 883명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약간 많았다.

뇌경색증 진료환자는 대부분 50대 이상의 연령대였으며, 연령이 증가할수록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수가 많았다.

연령대별 인구 10만명당 환자 수 증가추이를 살펴본 결과, 80세 이상 노인에서는 크게 증가한 반면, 20~60대 발생은 감소하였다. 특히, 인구 10만명당 ‘뇌경색증(I63)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40~50대 여자에서 가장 많이 감소하였다.

‘뇌경색증(I63)’로 의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6년 4,601억 원에서 2010년 8,073억 원으로 나타나, 연평균 15.1%가 증가하였다. 또한, 공단이 부담한 급여비는 2006년 3,285억 원에서 2010년 5,781억 원으로 증가하였다. 특히, 입원 진료비는 2,754억 원에서 5,063억 원으로 증가한 반면, 외래 진료비는 633억 원에서 709억 원으로 증가의 폭이 크지 않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준홍 교수는 “인구고령화에 따라 뇌경색증 환자수가 전체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며, 20~60대의 환자수가 감소한 것은 “뇌경색증의 대표적인 위험요인인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의 조절에 대한 관심 및 인식이 커짐에 따라, 젊었을 때부터 적극적인 예방 및 조절이 이루어짐으로써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하였다.

또한, 뇌경색의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발병 후 치료를 시작할 때까지의 시간이기 때문에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최대한 빨리 전문 의사가 있는 병원의 응급실로 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뇌경색 위험신호

- 갑자기 한쪽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저리고 감각이 없다.
- 갑자기 말을 못하거나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한다.
- 말할 때 발음이 어둔하다.
- 멀미하는 것처럼 심하게 어지럽다.
- 걸으려면 술 취한 사람처럼 휘청거린다.
- 갑자기 한쪽이 흐리게 보이거나 한쪽 눈이 잘 안 보인다.
- 갑자기 심한 두통이 있다.

뇌경색의 발생을 평소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혈압 측정과 혈압관리, 당뇨 관리, 금연과 절주가 중요하며 또한 동물성 지방이나 콜레스테롤이 적은 음식을 싱겁게 먹는 건강한 식사습관을 유지하고, 적어도 일주일에 4일은 하루에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하였다. 또한, “심방세동 등의 심장병이나 목동맥 협착증이 있는 경우 반드시 전문적인 진료가 필요하다”고 하였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검색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명 작성일 조회
16 자기연민 뛰어난 사람, 이혼 후 시련 더 빨리 극복 관리자 2015-11-21 2523
15 암예방 10대 수칙으로 건강나기 관리자 2015-11-21 2501
14 운동, 시력검사 등 낙상예방 가이드라인 발표 관리자 2015-11-21 2635
13 여성의 목소리로 배란기 알 수 있다? 관리자 2015-11-21 2569
12 무조건 깨끗하다고 좋은 것만은 아니다 관리자 2015-11-21 2507
11 명품 보면 저절로 침이 주루룩…”이유있네” 관리자 2015-11-21 2578
10 응급환자, 헬기요청하면 5분 내 출동 가능해져 관리자 2015-11-21 2557
9 우울증 환자, 뇌졸중 위험 더 높아 관리자 2015-11-21 2486
꾸준히 증가하는 뇌경색, 위험신호 7가지는? 관리자 2015-11-21 2592
7 화’ 조절 못하는 이유는 ‘세로토닌’ 때문 관리자 2015-11-21 2731
 
 
  21  / 22  /